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사회일반] 면접서 페미니즘 질문하며 “표정 보이게 마스크 벗어라

페이지 정보

순진 기자 작성일2021-09-15 09:09

본문


[국정일보 엄기철기자]한 회사가 마케팅 직원을 뽑는 면접에서 페미니즘 질문을 하고선 답변할 때 표정을 보겠다며 마스크까지 벗으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SBS와 KBS 보도에 따르면 한 무역회사 마케팅 부문에 지원해 서류 전형에서 합격한 여성 구직자 A씨는 지난주 면접 자리에서 황당한 요구를 받았다.

면접관이 ‘페미니즘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고는 답변할 때 얼굴 표정을 보겠다며 마스크까지 벗으라고 했다는 것이다.

A씨는 면접관이 ‘저희가 유리 너머에서 듣겠다’, ‘창문 열었고, 우리 다 백신 맞았다’는 말을 계속 하면서 마스크를 벗을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면접관은 이어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주변 남성에게 얘기했을 때 공격받은 적은 없는지, 남자와 여자의 체력은 다르다고 생각하는지, ‘유리천장’(여성이 직장에서 성별로 인해 부딪히는 한계)은 있다고 생각하는지 등의 질문이 이어졌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내 사상을 검증하고 싶어한다고 느꼈다”면서 “이 사람들이 내가 이 일에 적합한 사람인지 뽑으려고 부른 게 아니라는 느낌도 들었다”고 말했다.

KBS는 회사 측이 ‘마스크를 내릴 것을 요구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고 전했으며, SBS 보도에선 회사 측이 ‘마스크를 내릴 것을 요청한 것은 지원자 본인 여부를 확인하기 위함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페미니즘 질문은 남녀 지원자 모두에게 했으며, 불쾌감을 느낀 지원자가 있으면 사과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와 여성가족부는 채용 과정의 성차별을 줄이기 위해 직무 수행과 관련 없는 질문을 하지 않도록 교육하고 있다.

[국정일보 엄기철기자]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