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사회일반] 산림연료습도 분포 지도로 산불 위험 예측력을 한 층 더 높인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연료습도 분포 지도 서비스 시범 운영- -산림연료습도가 10.5% 이하일 때 산불 발생 위험도 증가-"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1-04-08 10:51

본문

박한선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산불 발생 위

험 예측력을 높이기 위해 47()부터 산림연료습도 분포 지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38618fd1f8b3ade4c4159aa75d17d0c3_1617847620_3765.PNG
 

 산림연료습도 분포 지도는 전국 시군구 및 읍면동 등 행정구역

단위로 산림 내 사연료(dead fuel)에 포함된 수분의 분포를 매시간

제공한다. 사연료는 기상조건에 따라 수분 함량 변동이 큰 낙엽, 죽

은 가지, 토양 상층 유기물 등을 의미한다.

 

산림연료의 수분 함량은 산불의 발생과 강도, 확산범위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인자로 보통 수분 함량이 낮으면 산불 발생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산불 관련 선진국에서는 산불위험평가시스템이

나 산불모형의 주요 인자로 활용하기도 한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의 연구에 의하면, 산불발생

위험도는 산림연료습도가 10.5% 이하일 때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6년간(20132018) 봄철 동시다발적으로 산불이 났던 날에

산림연료습도 분포를 적용한 결과, 산불이 발생한 453곳의 산림연

료습도는 7.217.2%의 범위였으며, 그중 약 70%315곳의 산불

발생은 산림연료습도 10.5% 이하 조건이었다.

 

한편, 산림연료습도 분포 지도는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운영하는 국

가산불위험예보시스템(http://forestfire.nifo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가산불위험예보시스템에서는 기상, 지형, 임상 정보를 고려한  

산불위험지수 및 등급, 대형산불위험예보, 소각산불징후예보,

불확산예보 등 산불 예방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 임종환 과장은 산림연료

습도 분포 지도의 정확도 향상을 위해 전국적으로 운영중인 산

악기상관측망과 연계하여 산림연료습도 관측 지점을 확충할 계

이라고 밝혔으며, “산림연료습도 추정을 활용한 산불위험예측

정확도 개선을 통해 산불예방에 대한 기여도를 한층 높일 수 있

을것이라고 전했다.


[국정일보 박학선 기자]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