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

[기업] 조원태 회장, 한진칼 주총서 연임안 통과, 경영권 분쟁 1라운드 완승
"이사회 추천 사외이사 5명 선임안도 가결"

페이지 정보

국정 기자 작성일2020-03-27 19:52

본문

26f0015e4a62e45d552a9f1bfe14c779_1585306462_3019.jpg

 

 

권봉길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권 분쟁 1라운드에서 경영권을 사수하는데 성공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 측이 제안한 안건은 모두 부결돼 사실상 조 회장이 '완승'을 거뒀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은 27일 낮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건을 출석 주주의 찬성 56.67%, 반대 43.27%, 기권 0.06%로 통과시켰다.

작년 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반기로 점화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조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된 것이다.

한진칼은 이사 선임 안건을 일반결의사항으로 정하고 있어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통과된다.

이날 주총 출석률(의결권 위임 포함)은 84.93%다. 조 회장에 맞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6.49%)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17.29%), 반도건설(5.00%)과 손을 잡고 28.78%의 지분을 공동 보유해 조 회장의 퇴진을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26f0015e4a62e45d552a9f1bfe14c779_1585306485_1016.jpg

특히 주총을 사흘 앞둔 24일 법원이 3자 연합 측이 낸 의결권 행사 관련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하고, 전날 국민연금이 조 회장을 지지하면서 승부는 사실상 주총 전에 이미 정해졌다.

조원태 회장은 의장인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가 대독한 주총 인사말에서 "회사의 중장기적인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를 지상 과제로 삼아 더욱 낮은 자세로 주주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고, 지배구조를 보다 투명하게 개선하고, 핵심사업의 역량을 한층 강화해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주총에 직접 참석하지 않았다.

조 회장과 함께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된 하은용 대한항공 재무부문 부사장도 출석 주주 과반(56.95%)의 찬성을 얻어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박영석 서강대 경영대학 교수, 임춘수 마이다스PE 대표, 최윤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변호사 등 사외이사 5명 선임안도 과반 찬성으로 통과됐다.

반면 3자연합이 추천한 이사 선임 안건은 모두 부결됐다. 3자 연합이 내세운 김신배 전 포스코 이사회 의장의 경우 찬성 47.88%, 반대 51.91%, 기권 0.21%로 사내이사 선임에 실패했고,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도 찬성 43.26%에 그쳐 사내이사 선임안이 부결됐다.

3자 연합 측의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의 사외이사 선임건과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사장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건도 모두 부결됐다.

이에 따라 한진칼 이사회는 종전 6명에서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8명 등 총 11명으로 늘어났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