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갈등 봉합 뒤 '부산행' 이준석-윤석열, 웃음 터졌다
"[현장]"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1-12-04 13:38

본문

[현장] "PK65% 득표" 언급 등 화기애애... 이준석 입은 옷에 크게 웃은 윤석열

e71102013deb1a1c7cae5a05d4336155_1638592798_9828.JPG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가 3일 울산 회동에 이어 4일 부산으로 이동해 부산시당 선거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이 대표의 옷과 관련한 발언에 웃고 있는 윤 후보.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4일,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라고 쓰인 옷을 입고 나온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더 파격적인 옷이 준비되어 있다"라고 말하자 윤석열 대선 후보의 입에서 웃음이 터졌다. 윤 후보는 "나도 똑같은 옷을 입겠다"라며 이 후보의 발언에 동조했다. 울산 회동 다음 날인 4일 바로 부산에서 만난 두 사람의 모습은 화기애애했다.
 
윤석열 후보 "어떤 이는 정권 탈취라고도... 대선 절대 져선 안 돼"
 
하루 전 윤 후보는 울산으로 이동해 지난달 선대위 운영 등에 불만을 표시하며 잠행에 들어간 이 대표와 만나 술자리를 겸한 만찬을 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과 함께 2시간 가까이 만난 두 사람은 향후 직접 소통, 당무 우선권 등에 대한 공감대를 이루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직에 전격 합의했다. 그동안 언론에 노출된 대립 상황을 봉합하는 순간이었다.
 
다음 날 부산에서도 이러한 기조는 이어졌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곧바로 부산으로 향했다. 윤 후보 측은 하루 전 '4일 통상업무'를 공지했지만, 회동이 끝나자마자 부산에서 오전·오후 3차례 일정이 있다고 기자들에게 알렸다.
 
이날 오전 1030분 국민의힘 부산시당에 모습을 드러낸 윤 후보는 이 대표와의 갈등 정리 뒤 자신을 얻은 모습이었다. 그는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를 만들어야 한다. 어떤 분들은 정권 탈취라고도 말한다"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국민에 대한 의무가 있는 선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발언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지역 당협과 시당의 역할을 언급하며 "당협 조직이 약화하고 무너진 곳은 재건하고, 정상적으로 작동되는 곳은 확대 강화해서 국민의힘의 지역 당협이 더 국민과 가깝게 소통하는, 그런 세포조직이 강화되는 기회로 대선을 잘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e71102013deb1a1c7cae5a05d4336155_1638592959_4976.JPG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가 3일 울산 회동에 이어 4일 부산으로 이동해 부산시당 선거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이 대표의 옷과 관련한 발언에 웃고 있는 윤 후보.

이준석 대표 "젊은 세대와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

이준석 대표는 "언론에서 '울산 합의', '울산 선언'이라고 부르는 원칙을 만들었다"며 하루 전 회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대표는 "중요하게 참조할 지점은 젊은 세대와 소통을 늘리고, 젊은 세대가 관심 가질 만한 정책행보를 하는 것을 저희 당의 선거전략 중에 으뜸으로 꼽았다는 것"이라고 합의 내용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도 PK(부산·울산·경남)에서 65% 지지율을 끌어냈다. 그렇게 위해선 젊은 세대와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젊어진 중앙선대위원 구성을 예로 들며 "부산시당도 젊은 세대의 의견과 지적사항이 반영되도록 하는 게 선대위 활동의 기본 원칙"이라고 당부했다. 부산 현안을 놓고는 "북항 재개발 문제부터 2030 엑스포 성공적 유치와 개최, 가덕도 신공항의 신속하고도 완전한 건설 등 우리 당이 이슈를 주도해야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지역 밀착형 행보를 언급했다.
 
마지막 발언에서는 자신이 입고 온 옷이 대화의 소재로 올랐다. 이 대표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젊은 세대가 윤 후보와 사진을 찍고 싶어 해 제가 준비했던 전투복을 착용하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재차 65% 지지율 확보를 거론한 그는 "후보님 것도 있는데 안 입으실까 걱정될 정도로 파격적인 옷이 준비되어 있다"라고 계획을 전달했다. 이러한 말에 참석자 모두가 한바탕 웃자 이 대표는 "파격적 문구도 다른 지역에서 준비할 테니, 젊은 세대가 최대한 많이 함께할 수 있도록 서면 일정을 홍보해주시고 언론에서도 예고 기사를 써주면 감사하겠다"고 호소했다.
 
울산 회동을 중재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말에서도 자신감이 묻어났다. 그는 "비 온 뒤에 땅이 더 단단해진다고 한다고 한다. 일심동체가 돼 국민의 사랑을 받고 나라를 다시 살려내는 일에 최선을 다할 모든 준비가 되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이후에도 그는 "무엇보다 우리 윤 후보가 커다란 포용력과 리더십 발휘로 선거 캠페인을 앞장서 나가실 것이라는 확신을 국민께 심어드렸다"라고 덧붙이는 등 사실상 '윤비어천가'로 이어졌다.
 
15분 만에 공개 발언을 마친 국민의힘은 오전 부산시당 선대위 회의를 거쳐 오후 1시 30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북항재개발 현황을 점검한다. 오후 3시에는 이 대표와 윤 후보가 부산 시민을 상대로 공개적인 거리 인사에 나서 갈등 봉합을 공식화할 예정이다.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