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이재명-윤석열, '의혹 사건' 수사진척 따라 대선판 출렁일 듯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1-10-18 00:31

본문

[국정찰일보 홍룡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 수사 진척여부에 촉각 곤두세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조그마한 흠결이라도 드러날 경우 당내 경선에 직격탄 맞을 듯

aaadd9b223c2b680996fda54e26b232b_1634484771_3459.jpg
    윤석열(왼쪽),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제1야당의 유력한 대권주자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연루된 의혹사건에 대한 수사진척 여부에 따라 대선판이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후보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에 대한 서울중앙지검의 수사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윤석열 후보 또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처리방향에 관심을 쏟고 있는 것.

이 후보는 한 때 측근이었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으로 지난 3일 구속된 후 진행된 마지막 당내 경선 선거인단투표에서 참패를 기록한 후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 당내 경선 초반 대세론을 내세우며 승승장구하던 윤 후보도 고발사주 의혹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당내 홍준표 예비후보와 엎치락뒤치락 하는 분위기다.

정치권에선 각 수사기관이 여야의 두 대선주자와 관련 의혹사건 사이의 직접적인 연관관계를 어떻게 규명하느냐에 따라 대선국면이 출렁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개발사업 전반을 주도해 온 것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가 18일 귀국함에 따라 조만간 남 변호사를 불러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법조계에선 개발이익을 나누는 과정에서 갈라선 것으로 알려진 남 변호사와 이미 구속된 유 전 기획본부장을 함께 조사하는 과정에서 사건의 대략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개발사업과 이 후보 사이의 연관관계가 확실하게 밝혀질지는 미지수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사건 연루자들이 산통이 깨지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이재명 후보 연루 부분은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개발이익 배분 문제만 가지고 다툴 가능성도 없지 않다"며 "최악의 경우 이 후보 연루여부는 밝히지 못한 채 개발사업 전개과정만 드러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수사결과가 미진할 경우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도 요구할 예정이다.

이 후보 측은 사건의 실체가 밝혀지지 않을 경우 정황만으로 이 후보가 야당 후보로부터 공격을 받는 상황이 계속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여당 후보를 검찰이 건드릴 수 있겠느냐', '시장이 모르고 이뤄질 수 있는 일이냐', '법적으로 책임질 잘못을 찾아내지 못했을 뿐 상황은 뻔 하지 않느냐' 등의 여론이 지속될 경우 '본선' 결과를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울러 윤 후보와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을 입건한 공수처의 '고발사주 의혹' 사건 처리방향도 주목된다. 내달 5일로 예정된 국민의힘 최종경선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공수처는 손 정책관이 고발장 작성 등에 개입한 정황 등을 어느 정도 밝혀내고 고발에 관여한 인물을 연이어 참고인으로 불러 고발장 작성 과정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고 있다.

여당에선 '수사정보정책관은 검찰총장의 입과 귀 역할을 하는 중대한 위치로 손 정책관이 고발사주에 관여했다면 윤석열 전 총장도 이를 모를 수가 없다'고 윤 후보를 압박 중이다.

특히 윤 후보의 경우 아직 당의 후보로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라 수사결과에 따라 입지가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내 경선에서 양강구도를 형성한 홍준표 후보가 최근 연일 윤 후보의 도덕성을 공격하고 있는 상황이라 공수처의 결과 발표 하나하나가 정치적 쟁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국정일보 홍룡 기자]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