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 75,60,242,40

[정치일반] 김태음 의원 박지원 국정원장, 왜 이러시나?

페이지 정보

왕자 기자 작성일2021-09-17 19:49

본문

 

 

 aacf7f509b08bae254fa5c1354a2a7f7_1631875967_8806.jpg 

 

정일보 김석원 기자 = 박지원 국정원장은 간첩 잡고 국가안보를 위한 일을 하라고 했더니 저급한 수법으로 야당 유력 대선주자나 협박하는 협잡꾼으로 전락했다.

 

윤석열 후보를 향해 네 모든 것을 알고 있으니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 “편하려면 가만히 있어라등 비열한 엄포를 놓는가 하면 윤 후보 부인 관상이 좋다고 했는데등 남의 부인 관상평까지 했다는 것을 듣노라면 유치하기 그지없다.

 

박지원 원장은 잠자는 호랑이가 아니라 국정원장 본분을 망각한 정치 모리배에 가깝고 이 정권은 그런 자에게 국가안보를 맡긴 꼴이다.

 

박 원장의 과거 행태를 많은 국민들은 알고 있다. 그가 야당 유력 후보의 약점을 알고 있으면서 여태껏 묻어뒀다는 건 소가 웃을 일이다.

 

국정원장이 정체도 불분명한 젊은 여성을 사적으로 호텔에서 만나고 공관으로 초대했다는 것 자체가 비정상이다.

 

그가 이성을 잃은 듯 행동하는 건 삶 전체가 의문스런 조 씨를 만나 우리 원장님’, ‘애정으로 무럭무럭 자라나는 관계라며 비정상적 언행을 하고, 둘이 벌인 정치공작의 전모가 드러나는 게 두려워 나오는 초조함의 발로다.

 

북한이 통신선을 끊어 국가 안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게 한 다음 날 만나 밥을 먹고, SNS에서 야릇한 사담을 나누며 희희낙락했고, 주요 기밀마저 누설한 것, 그 자체가 국정원장 해임 건이다

 

문 대통령은 박지원 국정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공수처는 박 원장을 즉각 피의자로 입건 수사하고, 조성은의 해외도피 가능성이 제기되는 만큼 즉각 출국금지 시키고 수사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경찰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