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북한·국방] 스페이스X, 우주선 발사 성공...‘우주관광 시대’ 연 일론 머스크
"사상 최초로 민간인만 태우고 로켓 발사 버진 갤럭틱과 블루 오리진보다 월등히 높은 고도 비행"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1-09-17 01:08

본문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일론 머스크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우주선 발사에 성공했다

 CNN 1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로써 스페이스X는 버진 갤럭틱, 블루 오리진에 이어 민간 우주 관광에 합류한 세 번째 기업이

 

.2368d5fff83767365df83892ed71a785_1631808705_4932.jpg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마련한 '인스퍼레이선4' 우주관광에 참가하는 민간인 4명이 15일(현지시간)로 예정된 발사를 앞두고 무중력 상태를 즐기고 있는 모습.

CNN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8시 3분(한국시간 16일 오전 9시 3분) 미국 플로리다주(州) 항공우주국(NASA)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민간인 남성 2명과 여성 2명으로 구성된 ‘인스피레이션4’ 팀을 태운 우주선 크루드래곤 발사에 성공했다.

신용카드 결제처리업체 ‘시프트4페이먼트’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재러드 아이잭먼은 지난 2월 스페이스X에 수백만 달러를 지불하고 좌석 4개를 모두 구입했다. 이후 골수암을 이겨낸 세인트 주드 어린이 병원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 지구과학 교수 시안 프록터, 이라크전에 참전한 미 공군 베테랑 크리스 셈브로스키 등을 동승자로 선발했다.

크루드래곤은 발사 후 약 2분 51초 뒤 초기 추력을 제공하는 로켓의 주 엔진이 분리됐다. 이어 약 발사 후 약 12분 20초 뒤 승조원 4명을 태운 캡슐이 분리돼 궤도 비행에 들어갔다. 인스피레이션 팀은 350마일(약 560㎞) 고도에 위치한 궤도에서 사흘 동안 머문다. 이는 국제우주정거장(ISS)과 허블 우주망원경 궤도보다 높은 고도다.

버진 갤럭틱의 경우 모선 ‘스페이스십투’와 우주여객기 ‘VSS 유니티 22’를 이용해 지표면으로부터 80㎞까지 상승했다. 블루 오리진은 카르마 라인을 살짝 넘어선 고도 108㎞까지 올랐다. 버진 갤럭틱과 블루 오리진이 우주 체류 시간이 10분 남짓이었다.

크루드래곤 승무원은 우주에서의 신체 변화 등 다양한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흘 궤도 비행을 마친 우주선은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 바다로 귀환할 계획이다.

민간인들로만 구성된 우주 탐사대가 궤도 비행에 도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주에 도달한 600명 가운데 54명이 민간인 신분이었지만, 단순히 무중력 경험을 하고 돌아왔던 기존 관광객과 달리 이들은 출발 전과 후의 신체 건강을 비교한 데이터를 스페이스X 측에 제공해 우주여행이 신체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