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조용기 목사 장례식 첫날 각계 발길 이어져

페이지 정보

공의애 기자 작성일2021-09-15 10:23

본문

2d3e72f12fe84dd60ee83e05573e37b4_1631674499_4617.jpg
조용기 목사의 조문이 9월 15일 오전 7시 부터 시작되었다.  사진 / 순복음 가족신문 제공


국정일보 윤원구 기자 = 20 세기를 빛낸 위대한 복음 전도자로 한국 교회 부흥과 세계 교회 성장을 주도하며 계신교 선교사역의 한 획을 그은 조용기 목사가 어제 아침 영면을 맞았다.

한국 교회장으로 치러지는 조용기 목사의 장례식에는 조문 첫 날인 아침 7시 부터 각계 각층의 조문객이 줄을 잇고 있다.


2d3e72f12fe84dd60ee83e05573e37b4_1631674539_4336.jpg
 이재명 경기 도지사가 조문 후 기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 국정일보 취재팀


특히 정계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가장 먼저 조문을 다녀 갔다.

그는 "성전 식탁에서 뵈었던 목사님의 함박 웃음이 눈에 선하다" 며 "주님의 품에 안식하시길 기도드리니다" 고 방명록에 마음을 표현했다.



2d3e72f12fe84dd60ee83e05573e37b4_1631674616_6883.jpg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방명록에 사인하고 있다.  사진/ 국정일보 취재팀


곧이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문을 다녀갔다.

그는 "주님의 빛난 얼굴 앞에서 영면하시길 기도한다"고 방명록에 기록하고 조문을 하였다.

2d3e72f12fe84dd60ee83e05573e37b4_1631674705_5642.jpg
원희룡 제주 지가가 조문 후 교회 원로 두분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국정일보 취재팀


원희룡 제주지사도 모습을 보였다.
그는 기자들 앞에서 지난 추억을 말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양천구 국회의원 시절에는 가까이서 자주뵈었고 보내주신 따뜻한 사랑을 잊을 수 없습니다. 근래에는 제주도에 있음으로 자주 뵙지 못했는데 갑작스런 소천 소식에 안타까움이 크다.
고인의 발자취를 깊이 세기게 된다" 고 말했다.


2d3e72f12fe84dd60ee83e05573e37b4_1631675066_2875.jpg
 

국민의 힘 유승민 의원이 기자들 앞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 국정일보 취재팀

국민의 힘 유승민 의원도 아침 일찍 다녀갔다. 

유의원은 "얼마전 사모님께서도 소천하시고 그동안 우리 대한민국 기독교를 이끌어주셨던 영적인 지도자분 한분을 또 이렇게 떠나보내게 돼서 가슴아프게 생각합니다. 


목사님께서 생전에 우리 기독교계는 물론이고 우리 교계 전반에 또 나라 전체에 국민들을 위해서 많은 그런 영적인 가르침 많이주셨는데 일찍 떠나보내게 돼서 가슴아프게 생각합니다.


 목사님 떠나셨지만 우리 순복음교회는 목사님 생전에 유훈대로 더 우리 기독교계 발전을 위해서 그런 큰 하나님의 교회가 되길 바랍니다." 고 입장을 밝혔다.


2d3e72f12fe84dd60ee83e05573e37b4_1631675125_6991.jpg

주한 이스라엘대사가 방명록에 사인하고 있다. 사진/ 국정일보 취재팀


외국 사절로는 주한 이스라엘 대사도 조문을 다녀 갔다. 유대인의 관습대로 머리에 '키파' 를 쓰고 조문을 다녀간 모습이 이채로웠다.

여의도 순복음 교회 이영훈 목사는 조용기 목사님을 떠나 보내는 보도자료를 냈다.

2d3e72f12fe84dd60ee83e05573e37b4_1631675212_6002.jpg
여의도순복음교회 2대 당회장인 이영훈 목사가 장례식에 관한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국정일보 취재팀


"어제 아침 소천하신 조용기 원로 목사님은 한국 교회의 거목이요, 세계 교회의 위대한 복음 전도자였습니다. 


조용기 목사님은 6.25 전쟁의 히 속에서 희망을 잃고 실의에 빠져 있던 사람들에게 예수님의 십자가 부활의 신앙을 전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했습니다. 


사람들이 안된다 어렵다. 힘들다고 부정적으로 말할 때 조용기 목사님께선 언제나 '할 수있다. 하면된다. 해보자'하고 설교하셨습니다.


 목사님의 그 카랑 카랑한 음성이 귀에 쟁쟁합니다.이 희망과 긍정과 용기의 복음이 전쟁 후 가난과 절망에 빠진 이 나라의 수 많은 사람들을 일으켜 세우고 격려 하여 비로소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한 원동력이었습니다. 


저에게는 더욱이 영적인 아버지이자 스승이셨던 조용기 목사님께서 이제 우리 곁을 떠나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가셨습니다.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을 지극히 사랑하셨던 목사님을 잃은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선한 싸움을 다 싸 우고, 달려 갈 길을 마치고, 끝네 믿음을 지키신 목사님께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의의 면류관이 주어 지리라 믿습니다." 라고 밝혔다.

고 조용기 목사 장례 일정은 다음과 같다.

   [조용기 목사 장례일정]
●조문일정 : 2021년 9월 15일(수)~17일(금) 오전 7시~오후 10시. 베다니홀.
●천국환송예배 : 2021년 9월 18일(토) 오전8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하관예배 : 2021년 9월 18일(토) 오전10시. 오산리 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묘원.


[국정일보 윤원구 기자] yy4919@naver.com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