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靑 "박지원 관련 어떠한 보고도 받은 바 없다"
"수차례 질문에도 '고발 사주 의혹' 보도 개입설 선 그어"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1-09-13 18:51

본문

91da3efb1483209ba1cbf881040188f5_1631526699_3217.png
지난 2018년 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당시 박지원(오른쪽) 현 국정원장과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
[국정일보 권봉길기자]=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고발 사주’ 의혹 보도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어떠한 보고도 받은 바 없다”며 강하게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원장이 청와대에 관련 보고를 한 것이 있는지, 청와대가 어떻게 파악하고 있는지 말해 달라”는 질문에 “박 원장과 관련해서 어떤 것도 보고받은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에 박 원장이 언론 제보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청와대 입장이 무엇이느냐”는 물음에도 “박 원장 관련 사안은 청와대가 언급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박 원장 의혹이 정치권에 큰 파장도 있고 대통령이 강조했던 국정원 개혁과도 연관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에 대해 한 번도 진상 파악을 지시하지 않았느냐. 박 원장이 대통령에게 해명이라도 했어야 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박 원장 관련해서는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거듭 답한 뒤 “현재 여러 의혹들이 명쾌하게 밝혀지지가 않은 상태이지 않느냐. 그런 상황 속에서 자꾸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데, 근본적으로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전날 SBS 인터뷰에서 “사실 9월2일이라는 (뉴스버스 보도)날짜는 우리 원장님(박지원)이나 내가 원했던 거나, 배려 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조씨는 이날 CBS·MBC 라디오에 잇따라 출연해 이번 의혹이 보도되는 과정에서 박 원장과 협의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놓고 “얼떨결에 나온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