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는 조성은

페이지 정보

공의애 기자 작성일2021-09-10 23:06

본문

"입장 정리할 시간 필요했다…

사실과 다른 점을 말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b13120e0f4631c1b2d5b1e09c6aa09da_1631283652_5355.jpg
조성은 전 미래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제보자임을 밝히고 있다. 사진/jtbc 방송캡쳐

국정일보 윤원구 기자 =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지목받던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자신이 제보자임을 인정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수사기관의 절차를 마치고 입장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했다며 제보자를 부인했던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파일 100여 장 전송받아… 당 차원 행동 주문으로 이해"

조 전 부위원장은 10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대검찰청 혹은 다른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제출한 본인이 맞다"며 "당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00여 장의 이미지 파일을 나에게 일방적으로 전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 차원에서 행동을 해달라는 것으로 이해했다"면서 "이후 (김 의원이) 저에게 꼭 대검 민원실에 접수해야 하고, 절대 서울중앙지검은 안 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른바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의 '통로' 역할로 의심받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이 국회의원 후보 시절인 지난해 4월 손준성 당시 대검수사정보정책관에게 받은 여권 인사들의 고발장을 조 전 부위원장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이다.

조 전 부위원장은 "(김 의원이) 일부 신뢰의 감정이 있었기 떄문에 (자료를) 나에게 줬다고 생각한다"며 "당시 함께 N번방 TF나 선대위 차원에서 여러 가지들을 하고, 제보를 받는 것을 알고 있던 차에 함께 주신 게 아닐까 한다"고 추측했다.

처음 '뉴스버스'에 제보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조 전 부위원장은 '제보'가 아니라 '사고'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보는 당사자의 의지가 담겨 있는 적극적인 행위"라며 "(나에게는) 한 달 넘게 고민을 했던 시간들이 있고, (보도에 대해) 제가 어떤 대응이나 사전에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제보자임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에 자료 제출을 언론보도 전에 했고, 정식으로 수일이 걸리는 절차를 마치고 나서 입장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했다"며 "다시 한 번 본의 아닌, 사실과 다른 점을 말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전신 새정치민주연합을 통해 정계에 입문했다. 당시 그를 영입한 인물은 천정배 전 의원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2014년 박원순 전 서울시장 후보 선거 캠프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을 시작했고, 국민의당·민주평화당을 거치면서 '박지원계'로 꼽히기도 했다.

또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는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을 맡았다. 조 전 부위원장은 김웅 당시 후보와 통합당 산하의 'N번방 TF'에서 함께 활동하기도 했다.

박지원계로 꼽힌 조성은… "뉴스버스 보도 전 朴과 만남"

나아가 TV조선은 이날 조 전 부위원장이 뉴스버스의 '고발 사주' 의혹 보도 직전인 지난 7~8월 사이, 서울 모처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 원장은 만남 사실 자체를 인정했다. 다만 박 원장은 "자주 만나는 사이"라면서도 "이번 사건과 관련된 대화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이날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김웅 의원의 국회의원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공수처는 그러나 이날 오전 10시부터 저녁 9시까지 11시간 가량 의원실에서 대치하다가 압수수색을 중단하고 돌아갔다.

[국정일보 윤원구 기자] yy4919@naver.com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