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윤건영 "중대결심, 캠프서 논의 중..오늘 중 발표 가능성"

페이지 정보

국정일보 기자 작성일2021-04-06 14:38

본문

권봉길 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진성준 의원이 언급한 '중대결심' 발언에 대해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박 후보 캠프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을 맡는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서울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이 중대결심인가'를 묻는 말에 "중대결심은 진성준 본부장이 말했다. 

9daf0c48056bfa96f4ce50cce12aa5c4_1617687737_4278.PNG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 캠프에서 논의하고 있고 이런 과정들이 일련의 과정이라고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어 '또 다른 뭔가 나올 수 있냐'는 질문엔 "캠프에서 논의 중인 것이라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려운 것 같다"고 했고, '뭔가 더 있다면 오늘 이야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네. 그러겠죠"라고 답했다.

앞서 박 후보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 진성준 의원은 지난 2일 상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의혹 거짓 해명 논란에 대해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이를 두고 후보직 사퇴 등 논란이 지속되자 박 후보는 지난 4일 "저하고 사전 교감이나 교류가 있던 것은 아니다"며 중대결심에 '후보 사퇴안'이 포함됐냐는 질문엔 "제가 왜 사퇴를 합니까"라고 일축한 바 있다.

윤 의원은 또한 오 후보의 내곡동 땅 관련 의혹 제기가 네거티브 전략이라는 지적에 대해 "후보에 대한 검증은 당연한 것"이라며 "미국 닉슨 대통령의 워터게이트 사건을 네거티브라고 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전날 김병민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원칙 있는 패배가 원칙 없는 승리보다 낫다'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한 것에 "솔직한 심정으로 대꾸하기조자 싫다"며 "재임 기간에도 그렇고 퇴임 후에도 (노 전 대통령을) 그렇게 욕보이고 조롱하던 정당이 노무현 대통령 이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기가 막히다"고 직격했다.

윤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판세와 관련, "사전투표율이 높다고 해서 전체투표율이 높아질 것이라고 볼 수 없다"며 "본투표까지 최종 투표율이 어떻게 될지 가봐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투표율보다 유불리로 따지면 세대별 투표율, 지역별 투표율이 더욱 중요한 것이 아닌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국정일보 권봉길 기자]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