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특수본, 국회의원 투기의혹 수사 속도…고발인 조사 마쳐
""현재까지 639명 수사…자금 흐름까지 분석 중""

페이지 정보

김혜민 기자 작성일2021-04-06 09:50

본문

f16555c08bc2259de87db52e3ae73980_1617671668_7408.jpg 


김혜민 기자 =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발 부동산 투기 수사에 착수한 지 한 달이 지난 가운데 현재 639(152)을 내사·수사하고 있다. 특히 국회의원 본인 7명과 관련해 고발인·진정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최승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수사국장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발당한 국회의원 5명에 대한 고발·진정인 조사를 지난 3일까지 마쳤다""조사를 마친 것을 토대로 확인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최 국장은 "해당 직원의 가족·친구·지인 등 36명 정도를 수사대상에 올려놓고 있다""이들은 이른바 전북 원정투기 의혹 관련자들로 광명시 노온사동 땅을 집중적으로 매입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별개로 지난 2017년부터 19년까지 4~5개 그룹, 28명 정도가 시흥시 과림동을 주로 사들인 것이 확인돼 이 또한 집중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도 "국회의원 수사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이 있는데, 진정·고발인 조사는 일정을 맞춰야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린 것 뿐이다"라고 했다.

 

한편 경찰은 국회의원과 가족 총 10명에 대한 투기 의혹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중 국회의원 본인이 고발·진정된 것은 5건이며, 3건은 국회의원의 가족 등 측근이 수사 대상이다. 나머지 2건은 직권남용 등에 해당돼 부동산 투기 의혹과는 거리가 있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앞서 시민단체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향자 서영석 양이원영 김경만 윤재갑 김주영 의원이 배우자나 가족, 본인 명의로 부동산 투기를 한 의혹이 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날 기준 경찰은 부동산투기 사건과 관련해 총 152, 639명을 수사 중이다. 152건은 고발 20수사의뢰 7신고센터 및 민원 9자체 첩보수집 116건 등이다.

 

수사대상자 639명 중에서는 고위공직자 2국가공무원 21지방 자체단체장 8지방 공무원 75LH직원 37명 등이다. 국회의원 본인은 5명 포함돼있고 지방의원은 30명이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