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검찰, 민주 정정순 체포영장…곧 국회서 체포동의안 표결 -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페이지 정보

이신국기자 기자 작성일2020-09-29 10:04

본문

c9f68544b83fa17d345e0bbdd6501877_1601341935_7185.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29일 청주지법에 따르면 신우정 영장전담판사가 전날 11시께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 요구서를 청주지검에 송부했다.

 

앞서 검찰은 선거사범 공소시효(10월 15일) 등을 고려해 전날 정 의원에 대한 체포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검찰은 체포영장 청구서에서 "고발인과 피고인·참고인 진술, 통화 녹취록, 회계보고서 등 객관적 증거에 의할 때 피의자가 혐의사실 기재 범행을 했다고 볼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 요구에 불응해 체포의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고, 법원도 같은 판단을 내렸다.

 

그동안 정 의원은 8차례에 걸친 검찰의 출석 요구에 정기국회 일정을 이유로 불응했다.

 

청주지검은 법원이 송부한 체포동의 요구서를 대검찰청과 법무부를 거쳐 국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국회법상 현행범이 아닌 한 국회의원을 회기 중 체포·구금하려면 '불체포특권'에 따라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국회는 체포동의 요구서 접수 후 처음 개의하는 본회의에 보고한 뒤 72시간 이내에 표결하게 된다.

 

체포동의안 의결 정족수는 출석의원 과반수다.

 

체포동의안이 72시간 이내에 표결되지 않을 경우 이후 최초 열리는 본회의에 상정해 표결해야 한다.

정 의원은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정 의원이 지난 4·15 총선 과정에서 회계부정을 저지르고, 청주시의원 등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하는 한편 부정 취득한 자원봉사센터 회원 정보를 선거에 이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국회의 차기 본회의가 10일 28일 열리는 점을 고려할 때 선거법 공소시효 이전 체포동의안 처리는 어려워 보인다.

 

이 경우 검찰은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정치자금법·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사건은 두고 선거법 위반 혐의만 우선 기소할 가능성도 있다.

 

청주지검 관계자는 "수사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설명은 어렵지만 정 의원 측이 지속해서 출석 요구에 불응한 가능한 절차를 밟은 것"이라며 "체포 동의 여부는 국회가 판단할 몫"이라고 말했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뉴스 최신글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