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황교안 “희생양 삼는다면 나로 충분"
"검찰출석 나경원 “여당 횡포에 저항”"

페이지 정보

국정 기자 작성일2020-09-27 13:27

본문

bd312de46bc0abf4479e111d854cc97a_1601180977_4127.jpg 

이신국 기자 = 지난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에 연루된 황교안 전 대표 등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21일 법정에 섰다.


사건 발생 1년6개월여 만에 열린 공식 재판에서 이들은 ‘악법 통과를 막기 위한 조치였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환승)는 이날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황 전 대표·나경원 전 의원(당시 원내대표) 등 전·현직 의원 및 당직자 등 27명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재판은 오전 10시, 오후 2시, 4시 등 8~10명씩 세 그룹으로 나눠 진행됐다.


피고인 측은 재판에서 “(피의 사실은) 범죄 구성요건에 해당하지 않고 위법성도 없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황 전 대표는 법정에서 “당시 패스트트랙에 상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선거법 개정안은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왜곡하는 법안이었다”면서 “결과가 뻔한 악법의 통과를 방치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임이고 국가에 대한 배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법원이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삼을 수밖에 없다면 당 대표였던 나로 충분하다”며 “불의와 맞서겠지만 책임져야 한다면 명예롭게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재판에 출석한 나 전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은 다수 여당의 횡포와 소수의견 묵살에 대한 저항이었다”면서 “이 재판이 헌법 가치를 지켜내고 입법부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지키는 자유민주주의의 본보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피고인들은 지난해 4월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설치 등 법안의 패스트트랙 제출 과정에서 국회 회의가 열리지 못하도록 방해한 혐의로 지난 1월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을 재판에 넘기면서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당직자 10명도 공동폭행 등 혐의로 기소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뉴스 최신글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