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청와대동정] "함께 이겨내면서 코로나 이후 교육을 준비해야"
"문재인 대통령, '그린 스마트스쿨' 현장 방문 일일체험"

페이지 정보

국정 기자 작성일2020-08-22 13:54

본문

223107ee57be45ec0f8b931d350fa695_1598072187_4542.jpg 

"방역 성패의 중대 고비, 학교 현장 준비와 점검 철저히" 

 

권봉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해 일선 학교의 온·오프라인 융합교육 전환 상황 등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그린 스마트스쿨'은 전국 노후 학교를 디지털과 친환경 기반 첨단학교로 전환하는 계획으로, 정부의 포스트코로나 구상인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다.


정부는 2025년까지 국비 5.5조원, 지방비 13조원 등 18.5조원을 투입해 전국 노후학교 건물 2천835개 동의 시설을 개선할 계획이다.


지난 6월 AI(인공지능) 전문기업과 지난달 전북 부안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방문한 데 이은 문 대통령의 세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로, 구체적 계획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서울 중구의 창덕여자중학교는 건립한 지 40년이 지났지만 전 과목 디지털 기반 맞춤형 학습, 태양광 패널 등 친환경 에너지 시스템으로 새로운 미래학교 모델을 선도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학교 도착 후 발열체크와 손 소독을 한 문 대통령은 태블릿PC를 받아들고 학생들과 함께 실감형 콘텐츠(AR)를 활용한 과학 수업 등을 체험했다.


문대통령은 유인숙 교장과 테크센터로 이동했는데, 유 교장은 "260대 정도의 디바이스를 갖추고 있다"며 "기계의 유지 보수 및 프로그램 관리를 테크매니저 선생님이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대통령은 학생들 모두에게 디바이스가 배분되는지, 과목 별로 적용되는 정도가 어떤지 등을 물었고, 정소영 테크매니저는 "수업받는 학생 모두에게 태블릿PC 등이 지급되고, 과목마다 적용되는 프로그램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또, 대통령은 "지난 온라인 수업 또는 원격수업에도 활용됐는지" 질문했고, 유인숙 교장은 "이미 4~5년 동안 계속 수업에 활용했기 때문에 전혀 어려움이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함께 있던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창덕여중이 서울시교육청 미래학교 1호"라고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이번 방문은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그린 스마트 스쿨'의 본격적인 추진을 알리고, 전국 노후학교를 디지털 및 친환경 기반의 첨단학교로 전환해 온·오프라인 융합 교육이 가능한 환경 구축하겠다는 정책 비전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새로운 미래를 위한 핵심적인 투자인 교육분야에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해 국가 백년지대계인 교육 전반의 근본적인 패러다임 전환을 추진하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동행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최교진 세종시 교육감을 비롯해 화상으로 연결된 나머지 15개 시도 교육감과 함께 '그린 스마트스쿨'을 주제로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교육이 새로운 미래를 위한 핵심 투자분야"라며 "그린 스마트스쿨을 통해 국민이 한국판 뉴딜을 통한 변화를 생활 속에서 체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과 철저한 방역 체계 하에 성공적으로 원격·등교 수업을 병행한 것은 학교 현장과 학생, 학부모의 노력 덕분"이라며 "2학기 대비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국정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