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일보

경찰일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국회] 민중당 N번방 처벌촉구 정당연설회…'국회도 공범 피켓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페이지 정보

왕자 기자 작성일2020-03-27 16:19

본문

9412c8625f9d0131e3b171861d4d2b1b_1585293995_5506.jpg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 민중당이 27일 오후 3시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N번방입장자 전원처벌을 위한 국회 입법을 촉구하는 국회 포위정당연설회를 진행했습니다.

  

정당연설회 참가자들은 사이버 성착취 끝내자’, ‘N번방 전원처벌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퍼포먼스를 진행했습니다.

 성착취 촬영물을 관람한 입장자들을 전원처벌하기 위해서는 국회 입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사이버 성착취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대책과 기준을 마련하지 못한 국회에는 분명한 책임이 있습니다.

국회는 사이버 성착취를 끝내기 위한 골든타임인 지금 즉시 입법해야 합니다.

  

정당연설회에 참여한 권혜인 강서 건강권위원장은 가해자에게 마이크를 주지 말라일상 속의 여성혐오와 강간문화를 종식시키기 위해서 가해자를 전원 처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도현 경기도당 사무국장은 산본역에서 매일 막차시간에 (n번방 전원처벌) 1인 시위를 할 때 지나가는 분들이 고개를 끄덕이며 지나간다며 사법부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윤희숙 박근혜 퇴진 촛불 사회자는 “n번방 졸속입법 항의에 출입제한 통보한 20대 국회 규탄한다고 밝히며 국회도 n번방도 싹 다 갈아엎자고 발언했습니다.

 손솔 인권위원장은 사이버 성착취 해결을 위해 법을 개정하는 것은 국회의 권한이 아니라 책임이라며, “국회가 성착취범들의 뒷배, 배후가 되지 않도록 국회를 갈아엎어야 한다고 규탄했습니다.

 또한 지금이 골든타임이라며, 300만의 국민들이 공분한 지금에도 바뀌지 않는다면 다음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중당은 ‘N번방을 비롯한 사이버 성착취 종식을 위해 사이버 성폭력 공간 입장, 관람, 소지, 유포협박 모두 처벌 사이버 성폭력에 '집단 성폭력' 개념 적용하여 가중 처벌 아동청소년에게 성적 대화 및 행동을 유발하는 시도 처벌까지 할 수 있는 입법을 촉구 한다“고 말했다.

경찰일보 이성효 기자 hyo483@hanmail.net 

 

저작권자 국정일보 경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경찰일보

정기간행물등록 : 서울 다50297 | 발행/편집인 : 국정일보 주식회사 권봉길 | 등록일자 : 2009년 10월 15일 | 최초발행일자 : 2009년 10월 15일
[02636] 서울시 동대문구 한천로 2길 107, 9층 (장안동, 형인타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신국
대표(02)2216-0112 | 편집국 (02)2217-1137 | 광고국 (02)2217-1102 | Fax (02)2217-1138 | E-mail : police@police112.com
Copyright © Since 2009 경찰일보.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HAZONE.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